슬픈글 감동글 지인이 보내준 글인데... > 자료실

본문 바로가기

자료실

슬픈글감동글 슬픈글 감동글 지인이 보내준 글인데...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익명

본문

항상 잘하자. 


우리 엄마는............ 

너 입맛 없다고 아침밥 먹기 싫다 투정부릴 때, 
엄마는 너 아침 따뜻한 밥 먹이려 새벽 5시에 일어나 쌀을 씻었고, 

너 다리 아프다고 택시탈 때, 
엄마는 버스비 900원이 아까워 큰 짐 머리에 이고 한 시간을 걸었단다. 

너 술깬다고 노래방에서 괴성지를 때, 
엄마는 늦게 오는 널 기다리다 어두운 골목길을 몇번씩 두리번 거렸고, 

너 외출한다고 거울 볼 때, 
엄마는 거울에 비친 모습을 보며 늘어난 주름살에 쓴 웃음 지었단다. 

너 음식 먹기 싫어 남 줄 때, 
엄마는 과자 하나라도 너 주려고 살며시 가방안에 집어 넣었고, 

너 청바지 입고 맵시 뽑낼 때, 
엄마는 15년 된 정장 한벌을 입고 오랫만의 외출을 했단다. 

너 나이트에서 즐거워 춤출 때, 
엄마는 관절염에 욱신거리는 무릎과 저려오는 손발에 몸을 뒤척였고, 

너 유행가 들으며 거리 다닐 때, 
엄마는 우연히 들려오던 내 젊은날의 음악에 슬쩍 눈가를 적셨단다. 

너 레스토랑서 음식 남길 때, 
엄마는 가족들이 먹고 남긴 음식 모아 쓱쓱 밥 비벼 먹었고, 

너 친구들과 전화로 수다떨 때, 
엄마는 방에 들어가 나오지도 않은 너 그리워 방 앞을 서성였단다. 

너 덥다고 에어컨 바람 쐴 때, 
엄마는 너 더울까 시원한 화채 만들어주려 더운 땡볕을 지나 장을 봐왔고, 

너 정치 경제 이야기 할 때, 
엄마는 아무것도 모른다며 날 무시하는 너에게 조금은 속이 상했단다. 

너 친구랑 벚꽃 놀이 갈 때, 
엄마는 TV에 나오는 벚꽃은 보며 행복해 했고, 

너 사랑을 알았을 때, 
엄마는 네가 나를 떠난 것만 같아 약간은 서운했단다. 

너 사랑을 품에 안을 때, 
엄마는 네가 잘 자라주어서 너무나 행복했고, 

너 사랑을 맹세할 때, 
엄마는 이 세상의 모든 행복이 너에게 내려주기를 기원했단다. 

그리고 널 닮은 아기가 태어났을 때, 

엄마는 고맙다고 눈물 흘리는 너의 모습에 모든 서운했던 기억들이 다 사라지는 것만 같았단다. 

그래서 엄마는 행복하단다..... 




 

**반성합시다..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87건 1 페이지

검색



회원로그인

회원가입
* 로그인이 지연되시는분들은
로그인버튼을 한번더 눌러주세요

회사명 : 나파라 / 대표 : 안성환
주소 :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997-2
사업자 등록번호 : 121-13-71966
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남구-686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안성환
문의메일 : ash977@naver.com

Copyright © nafara.co.kr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