슬픈글 감동글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..(감동글) > 자료실

본문 바로가기

자료실

슬픈글감동글 슬픈글 감동글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..(감동글)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익명

본문

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...


얼마 전 숙취로 속이 쓰려 
순대국 집에서 순대국 한 그릇을 
기다리고 있는데, 음식점 출입문이 
열리더니 여덟살 쯤 되어 보이는
여자 아이가 어른의 손을 이끌고 
느릿 느릿 안으로 들어 왔습니다.

두 사람의 너절한 행색은 한 눈에도 
걸인 임을 짐작 할수 있었지요.
조금은 퀴퀴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 
주인 아저씨는 자리에서 벌떡 
일어나 그들을 향해 소리 쳤습니다.

" 이봐요 이렇게 손님이 없는데 
다음에 와요"


아이는 아무 말 없이 앞 못보는 
아빠의 손을 이끌고 음식점 중간에 
자리를 잡았습니다.
주인 아저씨는 그때서야 그들이 
음식을 먹으러 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.


" 저어....아저씨 순대국 두 그릇 주세요 "


" 응 알았다..... 근데 얘야 이리좀 와볼래 " 

계산대에 앉아 있던 주인 아저씨는 
손짓을 하며 아이를 불렀습니다.

" 미안 하지만, 지금은 음식을 
팔수가 없구나.... 거긴 예약 손님들이 
앉을 자리라서 말이야...."

그렇지 않아도 주눅이 든 아이는 
주인 아저씨의 말이 낯빛이 금방 
시무룩 해 졌습니다.

" 아저씨 빨리 먹고 나갈께요....
오늘이 우리 아빠 생일 이에요...."

아이는 찬 손바닥에 꽉 쥐어져 
눅눅해진 천원짜리 몇 장과 
한 주먹의 동전을 꺼내 보였습니다.

" 알았다... 그럼 빨리 먹고 나가야 한다 "

잠시후 주인 아저씨는 
순대국 두 그릇을 그들에게 
갖다 주었습니다. 

그리고 계산대에 앉아서 물끄러미 
그들의 모습을 바라 보았습니다.

"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" 

아이는 그렇게 말 하고는 소금 대신 
자신의 국밥 그릇으로 수저를 
가져 갔습니다.

그리고는 자기 국밥 속에 들어 있던 
순대며 고기들을 모두 떠서 앞 못보는 
아빠의 그릇에 담아 주었습니다.

" 아빠 이제 됐어. 어서 먹어....
근데 아저씨가 우리 빨리 먹고 
가야 한댔으니까 어서 밥떠. 
내가 김치 올려줄께 "

수저를 들고 있는 아빠의 두 눈 
가득히 눈물이 고였습니다.

그 광경을 지켜보던 주인 아저씨는 
조금전 자신의 행동에 대한 뉘우침으로 
그들의 얼굴을 바라보지 못했습니다.

이 글을 쓴 그 자리에 있던 손님은 
그 아이와 아버지의 음식값을 
같이 지불하고 식당을 나왔답니다.


사람은 귀천이 없으나 
스스로를 
귀하게 할수도 
천하게 할수도 있다.


이 글을 읽는 우리님들만은
사람을 대함에 있어 외모로 판단하는 
천한 사람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, 

일상의 행동이 이 아이의 효행처럼 
세상에 좋은 빛이되었으면 하는
바램..........


한없이 부족하다 생각하면
한없이 부족하고....
한없이 감사하다 생각하면
한없이 감사하듯....


더 못가짐에 불평하지말고
덜 가진 이들을 돌아보며
더 감사해하며 그들을 돌 볼수 있는
여유와 감사를 갖길 바래요

인생 길지않아요...
우리 눈 감는 날 아름답게 살았다..
후회없다..하는 마음으로 
눈 감을 수 있게 보람된 삶을 
살 수 있는 우리님들 되길

 

--펌글--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87건 1 페이지

검색



회원로그인

회원가입
* 로그인이 지연되시는분들은
로그인버튼을 한번더 눌러주세요

회사명 : 나파라 / 대표 : 안성환
주소 :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997-2
사업자 등록번호 : 121-13-71966
통신판매업신고번호 : 남구-686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안성환
문의메일 : ash977@naver.com

Copyright © nafara.co.kr. All rights reserved.